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음 정리하러…” 제주도로 마지막 여행 떠난 김철민

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지난해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근황이 전해졌다.

김철민은 31일 페이스북에 “여행 1일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제주도 바다를 배경으로 환한 미소를 지었다.

최근 김철민은 개 구충제로 알려진 펜벤다졸 복용을 중단했다. 현재 복용 중인 항암제가 내성이 생겨 다른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김철민은 이를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민의 30년 지기인 ‘찾아가는 추억의 음악다방’ DJ하심은 “지금 김철민의 종양 수치가 3000이 넘어갔다고 들었다. 지금 간과 폐에도 전이가 됐다”며 “친구가 마지막 여행을 가겠다고, 마음을 정리하러 가야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철민의 별명을 불사조라고 내가 붙여줬다. 그냥 이겨내리라고 본다”며 “워낙 멘탈이 강했고 거리공연을 30년 넘게 한 친구다. 아마 하늘이 챙겨주시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열심히 기도를 하고 있는데 들어주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달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구충제 복용 이후 건강이 악화됐다고 밝혔다.

당시 김철민은 “복용한 지 5개월쯤 되니까 간 수치가 다시 조금씩 올랐다. 그리고 간 세 군데에 암이 퍼져 있더라”며 “(구충제 복용이) 간에 무리를 준 거다. 일시적으로 좋아지는 현상도 있었지만 암을 죽이지는 못했다. 그래서 (복용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몸 상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경추 5번 쪽에 암이 전이됐다. 다른 데도 암이 더 생겼다”고 한 김민철은 “간 수치도 많이 오르고 암 종양 수치도 1650까지 올랐다. 거기(경추 5번)에 방사선 치료를 받았는데 (뼈가) 주저앉아서 인조 뼈를 집어넣었다. 지금은 목 보호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철민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모험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었다”며 “하지만 다시 그런 입장으로 돌아간다면 (복용을) 안 할 거다. 암을 죽이지 못했다. 만약 우리 가족에게 그런 일이 있다면 나는 먹지 말라고 할 것”이라고 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