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피격 공무원 수색 사실상 중단 “경비와 병행”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과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등이 지난 19일 인천 옹진군 연평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지난달 북한군의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에 대한 수색 작업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한 수색 작전이 경비 업무와 병행하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해양경찰청은 지난달 북한군에 피격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모(47)씨에 대한 수색을 다음 달 1일부터 경비 병행으로 전환한다고 31일 밝혔다.

경비 병행은 기본적으로 경비 작전 업무를 수행하면서 수색을 함께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로써 지난달 21일 이씨 실종 후 해경이 해군과 함께 함정과 항공기 등을 투입해 벌여왔던 수색 작전은 사실상 중단된다.

해경은 해군, 해수부 등 관계기관과 논의한 결과 실종 사고 발생 후 40일 이상 지난 시점에서 함선 중심의 집중 수색은 한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했다. 또 불법 중국어선 출몰과 겨울철 해양사고 등 늘어나는 치안 수요와 실종자 가족의 수색 중단 요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비 병행 전환을 결정했다.

이씨의 형 이래진(55)씨는 지난 29일 “동생의 시신 수색 작업을 중단해 달라”는 입장을 해양경찰청에 밝혔다. 이씨는 “서해5도 어민들의 고충도 있기에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해경 관계자는 “실종 공무원 수색을 경비 병행으로 전환하면서 서해상 항행 선박과 조업 어선들에 실종자 발견 시 해경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추가로 요청했다”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