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스크는 썼지만 거리두기는 실종…핼러윈 당일 이태원 상황

31일 핼러윈데이를 맞은 이태원은 초저녁부터 수백명의 인파가 몰렸다. 뉴시스

핼러윈데이 당일인 31일 토요일, 서울 이태원을 비롯한 홍대, 강남, 부산 서면 등 번화가엔 초저녁부터 수백명의 인파가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몰려든 인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는 실종된 모습이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홍대거리가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홍대거리가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홍대거리가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부산 서면이 핼러윈데이를 맞아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홍대거리가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식품안전팀, 법무부 등 합동점검반 관계자들이 30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일대에서 핼러윈데이 대비 방역조치 점검을 하고 있다. 뉴시스

30일 부산 서면 한 클럽형 유흥주점이 핼러윈 데이를 맞아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부산 서면 한 클럽형 유흥주점이 핼러윈 데이를 맞아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또한 번화가의 대규모 클럽은 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대부분 자발적으로 문을 닫았지만 감성주점 등은 영업을 하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날 오후 6시쯤 용산구 이태원역 일대는 핼러윈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가 설치한 방역 게이트 앞에는 QR체크인을 하려는 사람들이 200m가량 길게 늘어섰다. 대부분 마스크를 잘 착용했지만 다닥다닥 붙어 줄을 서야만 하는 상황이어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실종된 모습이다.

오후 7시쯤부터는 식당과 술집의 야외석이 만석이었다. 거리를 다닐때는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야외석에서 술과 음식을 즐기는 시민들은 마스크를 벗어야 했다.

주말이면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거리에도 이날 오후 5시부터 인파로 가득했다. 홍대 ‘명물’인 길거리 버스킹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보는 시민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썼지만 공연을 보기 위해 바짝 붙어야만 했다.

비슷한 시각 주점이 밀집한 강남역 일대에도 인파가 몰리긴 마찬가지였다. 한 주점은 호박 등과 해골 무늬가 그려진 걸개 등을 설치해 행인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주점은 오후 6시30분쯤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를 끌어쏙 밖에도 줄이 길게 늘어섰다.

부산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서면도 북적였다. 서면에 있는 유명 클럽 2곳과 감성주점 13곳 등 15곳이 자발적으로 휴업을 결정해 부산시에 통보했다. 그러나 서면에 한 클럽형 유흥주점엔 전날에 이어 당일인 31일에도 초저녁부터 만석이다. 한편 31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128명으로 나흘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