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시, 북벌

라이엇 게임즈 제공

한국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가 3년 만에 ‘소환사의 컵’을 탈환했다.

담원 게이밍(한국)은 31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푸둥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쑤닝(중국)을 세트스코어 3대 1로 제압했다.

LCK 소속팀이 롤드컵을 우승한 건 2017년 삼성 갤럭시의 세계 정상 등극 이후 3년 만이다. LCK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이 대회 우승을 독식해왔다. 하지만 최근 2년간은 대회 결승에조차 오르지 못했다. 2018년엔 중국 ‘LoL 프로 리그(LPL)’ 소속의 인빅터스 게이밍(IG)이, 2019년엔 같은 소속의 펀플러스 피닉스가 우승을 차지했다.

국내 2부 리그인 ‘LoL 챌린저스 코리아(챌린저스)’ 출신팀이 롤드컵 우승을 달성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담원은 2017년 챌린저스 참가를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에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듬해 여름 1부 리그인 LCK 승격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롤드컵에 LCK 3번 시드로 출전해 8강에 올랐다. 천천히 한 계단씩 밟고 올라가 3년 만에 세계 정상에 우뚝 섰다.

결승 상대인 쑤닝은 LPL 1·2번 시드인 TOP e스포츠(TES)와 징동 게이밍(JDG)을 모두 꺾고 올라온 강팀다웠다. 두 팀은 이날 1세트부터 43분 동안 혈전을 치렀다. 담원이 21분경 화염 드래곤 전투에서 에이스를 띄우고, 그 전리품으로 드래곤의 영혼을 챙겨 쉽게 리드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쑤닝이 6분 뒤 바텀 전투에서 4킬을 가져가면서 게임 주도권이 넘어갔다.

담원은 후반 운영에서 앞서 신승했다. 이들은 31분경 쑤닝의 장로 드래곤 사냥을 허용했지만, 그 대가로 에이스를 띄워 숨을 골랐다. 35분경엔 내셔 남작을 사냥해 상대방의 탑 억제기를 부쉈다. 그리고 42분경, 다시 협곡에 등장한 내셔 남작을 잡아 게임을 마무리했다.

담원은 2세트에서 쑤닝에 반격을 허용했다. 게임 초반부터 드래곤 스택을 쉽게 내준 게 화근이 됐다. 담원은 쑤닝과 복수의 킬을 교환하면서도 글로벌 골드를 앞서나갔지만, 29분경 바람 드래곤의 영혼을 내줌과 동시에 에이스까지 당해 패배했다. 담원은 34분경 ‘빈’ 천 쩌빈(피오라)에게 펜타 킬을 헌납해 돌을 던졌다.

담원은 3세트에서 ‘너구리’ 장하권(케넨)과 ‘캐니언’ 김건부(그레이브즈)를 활용한 탑 게임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자신들이 가장 자주 해왔고, 자신 있어 하는 게임으로 한 세트를 따냈다. 14분과 21분, 연달아 ‘빈’(잭스)을 잡아낸 탑과 정글 듀오 덕분에 담원은 21분 만에 바람 드래곤의 영혼을 얻어낼 수 있었다.

담원은 22분경 무리한 내셔 남작 사냥을 시도했다가 에이스를 내줘 위기를 맞았다. 내셔 남작 버프와 장로 드래곤의 영혼을 모두 상대에게 헌납했다. 그러나 33분, ‘소드아트’ 후 숴제(알리스타)를 가까스로 끊어내며 다시금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내셔 남작 둥지에서 3킬을 확보한 뒤 미드로 달려 승리를 확정지었다.

담원은 4세트에서 LCK의 강호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모든 라인에서 초반 주도권을 쥔 담원은 17분 만에 드래곤 3스택을 쌓았다. 19분경에는 바텀 전투에서 절묘한 어그로 핑퐁을 성공시켜 에이스를 띄웠다. 그리고 22분경, 화염 드래곤의 영혼을 얻어내 8부 능선을 넘었다.

담원은 24분경 4킬을 추가했다. 큰 어려움 없이 내셔 남작 버프를 확보했다. 담원은 바텀 억제기를 부순 뒤 미드로 향했다. 장하권(오른)의 멋진 이니시에이팅(교전 유도)으로 추가 킬을 확보한 담원은 수적 우위를 활용해 게임을 매듭지었다. LCK가 3년 만에 명예를 되찾는 순간이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