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자 찢은 북극곰

담원 ‘캐니언’ 김건부, 2020 롤드컵 파이널 MVP 수상
마지막 4세트서 킨드레드 선택, 데스 없이 8킬 7어시스트

라이엇 게임즈 제공

담원 게이밍(한국) ‘캐니언’ 김건부가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의 최우수선수(파이널 MVP)로 선정됐다.

담원은 31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푸둥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롤드컵 결승전에서 쑤닝(중국)을 세트스코어 3대 1로 꺾었다. 김건부는 경기 종료 후 바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파이널 MVP로 선정되는 영광도 안았다.

앞서 올여름 동안 한국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무대를 평정한 바 있는 김건부다. 그는 7.0의 KDA, 66.7%의 킬 관여율을 기록해 팀의 2020 LCK 서머 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LCK 올-프로 팀에선 정글러 포지션의 퍼스트 팀으로 선정됐고, MVP 투표에서도 팀 동료 ‘쇼메이커’ 허수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국제 무대에도 김건부의 적수가 없었다. 김건부는 롤드컵에서 팀이 우승 트로피를 확보하는 17세트 동안 7.2의 KDA, 69.4%의 킬 관여율을 기록했다. 담원은 김건부의 활약에 힘입어 14승3패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결승전에서는 ‘소프엠(SofM)’ 레 꽝 주이 상대로 우위를 점했다. 김건부는 1세트와 3세트에 그레이브즈, 2세트에 이블린, 4세트에 킨드레드를 활용했다. 가장 빛난 건 마지막 세트였다. 그는 쑤닝의 에이스로 꼽히는 ‘빈’ 천 쩌빈(갱플랭크)을 집요하게 괴롭혀 탑을 중심으로 풀어나가고자 했던 쑤닝의 게임 플랜을 망가트렸다. 데스 없이 8킬 7어시스트로 게임을 마무리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