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오라 펜타킬’ 천 쩌빈 “내년 롤드컵에 돌아오겠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쑤닝 게이밍의 탑라이너 ‘빈’ 천 쩌빈이 ‘너구리’ 장하권에 대해 “라인전 뿐만 아니라 팀적으로도 정말 잘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내년 롤드컵에 다시 돌아와 꼭 우승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빈’이 탑라이너로 뛴 쑤닝은 31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푸둥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담원 게이밍에 1대 3으로 패했다.

이날 ‘빈’은 2세트에서 피오라를 골라 펜타킬을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플레이를 했으나 그 외 세트에서 ‘너구리’의 노련한 플레이에 맥을 추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경기를 마친 뒤 미디어 인터뷰에서 ‘빈’은 “오늘 ‘너구리’ 선수가 라인전 뿐만 아니라 팀적으로도 정말 잘했다”면서 “팀원들도 항상 (그에게) 도움을 줬고, 그는 눈부신 활약을 했다”고 평가했다.

3세트에서 나온 다소 무리한 내셔 남작 사냥에 대해선 “팀이 다 같이 오더를 내렸다. 그때 상대방이 유리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역전을 위해 시도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제가 못해서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오늘 경기 아쉽게 졌는데, 제가 조금만 더 잘했으면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내년 롤드컵에 다시 돌아와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