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조 007 제임스 본드’ 숀 코너리 눈감다… 향년 90세

US 오픈 테니스 경기를 관람하는 숀 코너리(왼쪽 사진)과 '007 살인번호'(1962) 출연 당시 숀 코네리. EPA연합뉴스, 영화사 제공

첩보 영화 시리즈 ‘007’에서 1대 제임스 본드 역할을 연기한 영국의 원로 영화 배우 숀 코너리가 3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90세.

BBC방송, 스카이뉴스는 이날 그의 가족을 인용해 코너리의 사망 소식을 보도했다. 코너리의 아들은 “(부친이) 한동안 건강이 좋지 않았다. 영연방 국가인 바하마 자택에서 잠자던 중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코너리가 숨질 당시 많은 가족들이 곁을 지켰다고도 했다.

1930년 8월 25일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파운틴브리지 지역에서 태어난 코너리는 지난 8월 90세 생일을 맞았다. 그는 1962년 제작된 007 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 Dr. No)에서 최초의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코너리는 007 시리즈 가운데 7편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으며 ‘섹시한 남성’이라는 역할 모델을 할리우드 영화계에 각인시켰다.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역대 007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코너리는 007 시리즈 외에도 ‘오리엔트 특급살인’(1974) ‘장미의 이름’(1986) ‘언터처블’(1987) ‘인디아나 존스: 최후의 성전’(1989) ‘더록’(1996)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고 2006년 공식 은퇴했다.

그는 수십년간 연기 생활을 하면서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과 2개의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상, 3개의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했다. ‘언터처블’에서 연기한 아일랜드 출신 경찰 역할로 1988년 오스카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2000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다.

이언 플레밍의 소설에서 제임스 본드가 영국 명문 사립학교인 이튼스쿨을 다닌 것과 달리 실제 코너리는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의 아버지는 가톨릭 출신 공장 노동자였고, 어머니는 신교를 믿는 청소부였다.

007 공식 트위터 계정이 올린 코너리 출연 장면

코너리 부친의 가족은 19세기에 아일랜드에서 스코틀랜드로 건너왔다. 코너리는 13세에 학교를 그만뒀고, 우유 배달과 벽돌공 등을 하다가 해군에 입대했다. 위궤양으로 3년 만에 군을 나온 그는 다시 트럭 운전사와 안전요원은 물론 에든버러 미술학교에서 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다.

축구에 재능이 있었던 코너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입단 제의를 받기도 했지만 결국 연기를 택했다. 1954년 단역으로 연기 생활을 본격 시작한 그는 이후 드라마와 영화 등에서 경력을 쌓았고, 1957년 BBC의 ‘블러드 머니’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를 세계적인 배우 반열에 올려놓은 건 역시 ‘007 시리즈’였다. 여러 명의 배우가 물망에 올랐지만 당시 제작자의 부인이 코너리의 매력이 섹시한 본드 역할과 어울린다고 추천했고, 결국 배역을 따냈다.

원작자인 플레밍은 처음에는 코너리가 본드 역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첫 작품을 본 뒤 자신의 생각이 잘못됐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에 그의 나중 소설에서 본드가 스코틀랜드 혈통을 일부 가진 것으로 묘사하기도 했다.

코너리는 스코틀랜드에서 태어났지만 그곳에서 오래 살지 못하고 스페인, 바하마, 뉴욕에서 지냈다. 그는 2003년 “스코틀랜드가 독립하기 전에는 돌아가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그는 2005년 “(할리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백치 같은 영화인들에게 신물이 난다”며 “내가 차마 거절할 수 없는 마피아와 같은 제의가 아니라면 영화에 출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후 ‘인디아나 존스4’ ‘반지의 제왕’ 등 유명 작품의 출연 제의도 거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