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글바글 모인 이태원·강남역… ‘핼러윈 공포’ 몰려오나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모습. 연합뉴스

방역 당국의 모임 자제 당부에도 핼러윈데이인 31일 밤 서울 이태원과 홍대, 강남 등 서울 번화가들은 초저녁부터 ‘축제 분위기’를 즐기러 나온 이들로 북적거렸다.

서울 대규모 클럽이 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대부분 문을 닫았지만, 대신 주점 등으로 사람들이 몰리면서 핼러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핼러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성지’로 꼽혀 온 이태원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려 곳곳에서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다. 오후 6시쯤부터 핼러윈 분장을 한 이들로 붐볐는데, 이태원 상인들이 결성한 민간단체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가 설치한 방역 게이트를 통해 거리로 입장하려고 다닥다닥 붙어 길게 줄을 서기도 했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모습. 연합뉴스

해가 지며 점점 인파가 불어났다. 오후 9시쯤에는 술집 내 빈 테이블을 찾을 수 없을 정도였고, 입장 대기줄도 늘어나 길거리가 무척 혼잡했다. 주점 내는 테이블이 가까이 붙어있는 데다가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으면서 마스크를 벗는 이들이 대부분이라 더욱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인근 주민들은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의 악몽이 재현될까 우려했다. 이태원동 주민 박모(30)씨는 “사람이 평소의 3∼4배는 되는 것 같다”며 “이번에 또 이태원에서 퍼진다면 주변 상권이 무너지는 건 물론이고 주민들도 마음 놓고 다닐 수가 없다”고 연합뉴스에 토로했다.

역시 주말이면 젊은층이 많이 모이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인근 거리는 이날 오후 5시쯤부터 이미 인파로 가득했다. 핼러윈 관련 분장은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주말의 번화가 느낌을 즐기려는 이들이 많았다. 한 택시 기사는 “근래 몇 달 새 홍대 쪽에 사람이 가장 많은 날 같다”고 했다.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홍대거리가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저녁 강남역 인근에는 호박 등 모양 풍선과 해골 무늬가 그려진 걸개 등이 설치돼 핼러윈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주점과 식당들이 여럿 눈에 띄었다. 한 주점은 오후 8시쯤 만석이 됐고, 건물 밖으로까지 길게 줄을 늘어서며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다.

주점이 몰린 관악구 신림역 인근도 이날 오후 9시쯤 붐비는 모습이었다. SNS 등을 통해 핼러윈 당일에도 변함없이 영업을 이어가겠다고 홍보한 한 유명 클럽은 이날 개장시간인 오후 9시가 지나서도 문을 열지 않았다. 다만 술집이 즐비한 인근 골목과 음식점·오락실 등 실내 영업장에는 젊은이들이 많이 모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127명에 달했으며, 이달 28일부터 나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