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례 서주세요” 예비부부 돌발부탁… 바로 ‘콜’한 정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온라인 개막식에 참석해 일반 시민들과 함께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 20대 예비부부의 결혼식 주례를 서게 됐다.

정 총리는 31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 축사를 하러 참석했다.

행사에 국민참여단으로 자리한 20대 예비부부가 갑자기 정 총리에게 다가가 “인상이 너무나 인자해 총리님을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고 부탁했다. 사전에 전혀 조율되지 않은 ‘돌발 상황’이었다.

정 총리는 이들에게 곧바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러겠다”고 말했다. 행사장에선 ‘용감’한 예비부부를 향한 축하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총리는 내년 1월 16일 예정된 이들 커플의 결혼식에서 주례사를 통해 새 출발을 응원하게 됐다.

조성만 총리실 공보실장은 “행사 후 정 총리가 주례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가뜩이나 힘든 청년들에게 미안한데, 힘들게 결혼하는 이들에게 그 정도 축의는 해줘야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