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선 확률 고작 4%…트럼프 점점 멀어지나


미국 대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확률을 4%로 내다봤다.

이코노미스트가 매일 갱신하는 미국 대통령 선거 예측에 따르면 1일 현재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 확률은 96%다. 트럼프 대통령은 4%에 불과하다. 바이든 후보는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350명, 트럼프 대통령은 188명을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코노미스트가 이번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예측치를 자세히 보면 대선 승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6대 경합주를 바이튼이 모두 장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부의 쇠락한 공업지대 ‘러스트 벨트’에서 바이든의 승률은 위스콘신 97%, 미시간 98%, 펜실베이니아 93%로 추산됐다. 나머지 3개 주에서 승률도 플로리다 73%, 노스캐롤라이나 70%, 애리조나 74%로 추정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리딩 지역 공항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선거운동 구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ㆍMake America Great Again)가 적힌 모자를 던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상대로 이들 6개주에서 승리했었다.

바이든이 선거인단 투표가 아닌 전체 투표수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확률은 무려 99% 이상으로 산출됐다.

이코노미스트는 여론조사 한계를 극복한다는 취지로 올해 자체 모델을 개발해 대선 결과를 예측하고 있다. 여기에는 여론조사뿐만 아니라 현직 대통령 지지도, 미국 경제상황 등도 반영됐다. 이코노미스트는 여론조사의 표본 크기에 따라 다른 가중치를 부여하고 설문방법에서 나타나는 편향성도 조정했다고 강조한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플린트에서 열린 드라이인 유세에 함께 나서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