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선 빈소찾아 눈물 흘린 박정민… 슬픔 빠진 연예계

개그우먼 박지선과 그의 모친의 빈소가 2일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연합뉴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박지선(36)의 빈소에 동려 연예인들의 무거운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일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시장에 마련된 박지선 빈소에 가장 먼저 달려온 이는 배우 박정민이었다. 장례식장에 도착한 박정민은 빈소 앞에 붙은 박지선과 박지선 어머니의 사진을 보고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민은 고인과 고려대 동문으로, 평소에도 친분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민은 지난해 12월 예능 ‘나 혼자 산다’(MBC)에 박지선과 함께 출연해 “(박지선은) 내가 굉장히 좋아하고 고마워하는 누나”라고 소개했다. 두 사람은 영화 행사장에서 배우와 사회자로 만나 친분을 쌓았고, 박지선은 박정민 팬미팅 진행을 맡기도 했다.

박지선과 박정민이 출연했던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제공

연예계 동료·선후배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배우 박보영은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생전 박지선은 박보영이 주연한 영화나 드라마의 제작발표회 진행을 도맡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선을 유난히 아낀 것으로 알려진 선배 송은이도 일찌감치 장례식장을 찾아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송은이는 ‘예능 기대주’로 항상 박지선을 꼽았고, “기대되는 친구”라며 응원해 왔다.

박지선의 친정 격인 ‘개그콘서트’(KBS2)에서 함께했던 박성광도 장례식장을 찾았고, 후배 김민경도 울음을 터뜨렸다.

빈소는 늦은 밤 차려졌지만, 4일 발인 예정이라 조문 기간이 길지 않아 심야에도 추모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박지선. 연합뉴스

박지선의 비보에 연예계는 비통함에 빠졌다. 안영미는 이날 MBC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진행 도중 박지선 사망 소식을 전해듣고 충격에 자리를 떴다. 김원효 오지헌 김지민 허지웅 등은 SNS를 통해 가슴시린 추모 글을 남기기도 했다.

박지선은 이날 오후 1시44분쯤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박지선의 부친이 모녀와 연락이 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이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갔을 때 이미 둘 다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선은 평소 앓던 질환으로 치료 중이었으며, 박지선의 모친은 서울로 올라와 박지선와 함께 지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선 자택에서 모친의 유서가 발견됐으나 유족의 뜻에 따라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