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5~7일 개최

강릉국제영화제 포스터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개·폐막식을 취소하고,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한다.

강릉시가 주최하고, 강릉국제영화제가 주관하는 올해 영화제 상영작은 14개국 25편이다. ‘영화와 문학’, ‘마스터즈와 뉴커머즈’, ‘강릉, 강릉, 강릉’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반영한 작품이 관객과 만난다. 개막작을 포함한 모든 상영작은 CGV 강릉과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에서 선보인다.

영화제는 첫날 오후 5시 CGV강릉에서 열리는 개막작 상영회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개막작 상영회는 강릉시 홍보대사인 배우 임원희가 사회를 맡는다. 영화·문화계 인사들의 축하 영상 등이 상영된다.

개막작은 ‘동백정원’이다.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한국과 일본의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강릉 출신 심은경과 일본 배우 후지 스미코가 공동 주연을 맡았다.

6일에는 세계 각국 영화제 위원장들의 국제 네트워크 포럼인 ‘강릉포럼’이 열린다. ‘포스트 코로나19: 뉴노멀 시대의 영화제’를 주제로 전 세계 국제영화제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서로 공유하고, 뉴노멀 시대의 영화제의 비전과 지속 가능한 패러다임을 논의한다. 국내 영화인들은 현장에서 토론을 진행하고, 해외 영화인들은 온라인을 통해 참가한다.

이와 함께 ‘영화’와 ‘문학’ 두 예술 장르를 대표하는 인물들을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 프로그램 ‘배롱야담’,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사회적, 인문학적으로 심도 있게 해석하는 ‘스페셜 토크’ 등 시민들과 함께하는 행사도 준비돼 있다.

강릉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은 “사단법인 강릉국제영화제가 출범한 후 처음 개최하는 영화제인 만큼 상영작과 프로그램 등을 더욱 알차게 준비했다”며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하는 이번 영화제에 시민·관객들의 이해와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