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팩트체크]미 대선이 부정선거? 과연 그럴까

개표 지연 가운데 가짜뉴스 급속도 확산
“트럼프와 열성지지자들이 허위사실 퍼날라”
미국 주요 언론들 팩트체크 나서


제46대 미국 대통령선거의 승패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선거와 관련된 가짜뉴스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대부분은 근거 없는 정보로 특정 후보를 매도하는 내용이다.

미 언론들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열성 지지자들이 핵심 경합주에서 진행된 투표·개표와 관련해 ‘부정선거의 증거가 있다’면서 검증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퍼 나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① 위스콘신 투표지가 유권자 수보다 많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자인 소셜미디어 전문가 마이클 쿠드리는 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주요 경합주 중 하나인 위스콘신에서 나온 투표지가 등록된 유권자 수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위스콘신주의 등록 유권자는 312만9000명인데 표는 323만9920장이 나왔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정보를 바탕으로 이번 대선에서 ‘부정선거가 일어났다’고 강조했다. 이 글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하지만 WP의 확인 결과 이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위스콘신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등록 유권자는 368만4726명이고 지금까지 개표된 투표지는 330만장 가량이다. 선관위는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부정선거라는 증거는 없다’고 일축했다.

② 트럼프 “선거종료 후 투표 성행… 표 버려지기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일인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가 크게 이겼다“면서 “그들(민주당)은 선거를 훔치려고 한다. 투표 시간이 종료된 뒤 투표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CNN방송의 대니얼 데일 기자는 팩트체크 기사에서 “마감 이후 투표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투표 마감 이후 개표를 하는 것”이라며 “그 누구도 표를 훔치려 한 적이 없으며 부정 선거라는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많은 경합주에서 이기고 있었는데 갑작스러운 ‘표 버리기’가 행해져 자신의 우위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NN은 이 같은 행위의 증거가 어디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방송은 트럼프가 올린 다른 트윗들의 진실 여부도 조목조목 따지며 “대선일 이후 트럼프가 말한 거의 모든 것이 틀렸다”고 맹비난했다.

③ 민주당이 부정선거 조직을 운영했다?

극우 음모론 단체 ‘큐어넌(QAnon)’의 주장을 신봉해온 조지아주의 사업가이자 연방 하원의원 당선자인 마조리 테일러의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민주당이 ‘사상 최대 부정선거 조직’을 만들어 운영하며 선거 사기 작전을 꾸몄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위터와 SNS 등을 통해 날조된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그의 글과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에릭 트럼프와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등이 공유하며 빠르게 퍼져나갔다.

그러나 이 영상은 바이든 후보가 지난달 24일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진행한 질의응답 내용을 짜깁기해 만들어낸 가짜 정보로 드러났다. 바이든 후보가 부정선거 시도에 대항해 싸우는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대목의 한 부분을 맥락 없이 악의적으로 편집한 것이다.

④ 소송전 돌입한 트럼프… “민주당도 동의”?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4일 새벽에 한 백악관 연설의 상당 부분도 사실이 아니다. 방송은 핵심 경합주의 개표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성급하게 승리를 선언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개표는 중대한 사기”라며 “연방대법원으로 갈 것이다. (민주당도) 법정으로 가자고 했다”고 말했는데 이 부분 역시 거짓으로 드러났다.

BBC는 “바이든은 선거운동 기간 대선 이후 법정 싸움에 대해서 언급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추후 소송에 대비해 법률팀을 꾸린 건 사실이지만 개표와 관련해 법정으로 가자는 입장을 밝힌 적은 없다는 설명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