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로비스트 구속…“증거인멸 우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사업 인가를 위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불법 로비를 한 의혹을 받는 로비스트 김모씨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부장판사는 6일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의 내용 및 수사의 진행 경과에 비추어 보면, 김씨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또 다른 로비스트 기모씨와 함께 옵티머스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 출신 A씨에게 청탁하겠다는 명목으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서 2000만원을 받아 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옵티머스 자금으로 인수된 선박용품 제조업체 해덕파워웨이의 핵심 주주 측에 억대의 뒷돈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해덕파워웨이의 이사 선임 문제 등으로 주주들 간 이견이 생기자 주주총회에서 옵티머스 관계자들 측에 유리하게 의결권을 행사해 달라는 청탁 대가로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병을 확보한 김씨를 상대로 추가 로비 범행은 없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김씨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로비스트 기모씨는 이날 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기씨가 사전에 불출석 의사를 밝히지 않은 만큼 도주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신병을 추적 중이다.

검찰은 영장심사를 위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구인영장 유효기간 내에 기씨의 소재를 파악해 구인영장을 집행할 방침이다. 심문예정기일까지 기씨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 법원은 별도의 심문 없이 영장을 발부할 수 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