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서 엄마·자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제적 어려움” 토로

아버지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익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3분쯤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A(43)씨와 그의 아내 B(43)씨,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0)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 가족의 친인척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뒤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갔지만, B씨와 자녀들은 이미 숨져 있었다. A씨는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나 상처가 깊어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 몸에는 외상과 출혈이 있었으며, 현장에서는 흉기와 유서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며, 마지막에 A씨와 그의 아내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확한 사건 경위를 단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극단적 선택으로 보이는 증거가 발견됐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건 실체를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 통화기록 분석과 아파트 및 인근 폐쇄회로(CC)TV, 가족과 주변인 등을 상대로 수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