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프 “선거 안 끝났다”…바이든 우세에 ‘사기’ 주장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6일(현지시간) 주요 승부처의 막판 개표에서 역전하며 승리를 앞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대선 캠프가 “이번 선거는 끝나지 않았다”며 ‘불복’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바이든을 승자로 잘못 예측한 것은 최종 결과와는 거리가 먼 4개 주에서 나온 결과에 근거한 것”이라며 불복 의사를 밝혔다. 이날 오전 미 언론은 바이든 후보가 치열한 경합주이자 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와 조지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앞질렀다고 보도했다. 애리조나와 네바다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우위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트럼프 캠프의 총괄 변호사 맷 모건은 성명에서 “바이든은 백악관에 대한 거짓 주장을 위해 이들 주에 의존하고 있지만, 일단 선거가 마무리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조지아는 재검표를 향해 가고 있다”면서 조지아주에서 부적절하게 집계된 투표용지를 발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캠프 측은 또 펜실베이니아에선 많은 비리가 있었으며 네바다주에선 수천 명이 부당하게 우편투표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애리조나에선 언론의 잘못된 예측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승리할 것”이라는 주장도 캠프 측은 덧붙였다.

CNN은 “이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로선 패배를 인정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트럼프 캠프가 특별한 증거도 없이 바이든 후보가 앞서는 3개 주에서 부정행위와 사기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 기준 펜실베이니아주 개표 95% 기준 바이든 후보의 득표율은 49.4%로 트럼프 대통령(49.3%)을 0.1%포인트 앞서고 있다. 득표수는 현재 바이든 후보가 329만7591표로 트럼프 대통령(329만774표)보다 6817표 많다.

CNN 집계 기준 바이든 후보는 현재 선거인단 253명을 확정해 트럼프 대통령(213명)보다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종 승리에는 선거인단 270명이 필요하다. 펜실베이니아에는 선거인단 20명이 걸려 있다.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 승리를 확정하면 다른 지역을 추가로 확보하지 않아도 선거인단 매직넘버 270명을 넘길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 대통령 경호를 맡는 비밀경호국(USSS)이 바이든 후보의 경호를 지원하기 위해 그가 머무르고 있는 델라웨어 윌밍턴에 요원을 추가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선 캠프는 USSS에 후보가 윌밍턴 체이스 센터를 하루 이상 더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6일 이곳에서 중대 연설을 할 수 있다고도 보도했다.

CNN 역시 USSS가 바이든 후보를 위해 요원들을 델라웨어에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의 당선이 확정되면 USSS의 경호 규모와 범위도 확대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