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바이든 당선 축하…한·미 동맹 굳건해질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를 축하했다.

이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 바이든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을 축하드린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도 함께 축하드린다”며 “미 국민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풍부한 경륜과 민주적 리더십, 통합과 포용의 신념에 신뢰와 지지를 보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 당선인은 ‘Build Back Better’이라는 선거 슬로건처럼 위대한 미국을 더 좋게 세우시리라 기대한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가치를 공유하는 타국과의 협력이 미국의 힘을 배가시킬 것’이라고 했다. 그 말씀에 동의한다”며 “저는 바이든 대통령의 시대에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한국과 미국은 굳건한 동맹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되고, 항구적 평화의 전기가 조속히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후보는 지난 3일(현지시간) 실시된 미국 대선에서 승리했다.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이자 첫 흑인·아시아계 부통령이 된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로 한·미 관계에서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행정부와 비교할 때 한·미 관계가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