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흑인 부통령 된 해리스, 바이든 당선 통화 공개


대선 승리로 미국 역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흑인 부통령에 오르게 된 카멀라 해리스 후보가 현지시간으로 7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해냈다”며 감격해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러닝메이트인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이날 승리 확정 보도 후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 당선인과 통화하는 짧은 영상을 올렸다.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공원에 있던 해리스 당선인은 통화에서 “우리가 해냈다. 조, 우리가 해냈다”고 거듭 말한 뒤 “당신이 이제 미국의 다음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 휴대전화 영상은 해리스 당선인의 남편인 더글라스 엠호프 변호사가 직접 촬영한 것이라고 한 보좌관이 CNN방송에 전했다. 이와 별도로 엠호프는 아내와 포옹하는 사진과 함께 “당신이 너무 자랑스럽다”는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해리스 당선인은 미 언론이 일제히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한 직후 트위터를 통해 “이번 대선은 바이든이나 나보다 훨씬 더 많은 것에 대한 선거”라며 “미국의 정신과 이를 위해 싸우려는 우리의 의지에 관한 선거”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해리스 당선인은 “우리 앞에는 할 일이 아주 많이 있다”면서 “시작해 보자”고 했다.

자메이카 이민자 출신의 흑인 아버지와 인도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미국 최초의 아시아계 부통령으로도 역사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는 정치 경력이 오래되지 않았지만 ‘77세 백인 남성’ 대선 후보를 보완할 적임자로 꼽혀 일약 부통령 후보에 발탁되는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