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화석’ 아스프레테, 루마니아 강에서 발견

외형 변화 없이 6천500만년 동안 생존해 온 물고기
멸종된 줄 알았으나 최근 루마니아 발산강에서 발견

BBC 제공

멸종된 줄 알았던 물고기 아스프레테(Asprete)가 6500만년 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루마니아 강에서 발견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생물학자 니콜라 크라시언(59)이 강에 사는 물고기 아스프레테를 루마니아 발산강에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아스프레테는 1956년 처음 발견된 후 2000년대 들어서는 개체수가 급격히 줄며 멸종한 것으로 알려져왔다.

아스프레테는 외형 변화가 거의 없이 6500만년 동안 생존해 온 물고기다.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별명을 가진 아스프레테는 약 10㎝ 크기의 작은 야행성 물고기다. 회갈색의 피부를 가졌으며, 낮에는 주로 바위 밑에 숨어 산다.

루마니아 발산강에는 10~15마리 정도가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2000년대 초반의 200마리에서 크게 줄어든 숫자다.

이번 발견은 지난달 젊은 생물학자 안드레이 토로르(31)가 발산강에서 물고기를 관찰하던 중 카메라로 12마리의 아스프레테를 포착한 것이 계기가 됐다. 그는 “눈앞에서 아스프레테를 발견한 것은 환상적이었다”면서 “현장을 누비며 얻어낸 최고의 성과물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댐 건설로 노출된 강바닥. BBC 제공

과학자들과 환경단체는 그간 아스프레테 보존을 위한 홍보 활동과 보호 자금 모금을 벌여왔다. 6500만년을 버티다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고작 60여년 만에 멸종 위기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산악지역에 설치된 수력발전 댐으로 아스프레테는 생존 공간을 잃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