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오밍도 판다 만졌는데? 中 블랙핑크 마녀사냥 웃긴 이유

중국의 농구 선수 야오밍(왼쪽, 서경덕 페이스북)과 블랙핑크 제니(오른쪽,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판다를 맨손으로 만졌다는 이유로 K팝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에게 과도한 비난을 퍼붓고 있는 중국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서경덕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중국 내 지나친 애국주의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방탄소년단에 이어 이번에는 블랙핑크까지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며 “유명배우나 가수, 정치인들도 새끼 판다를 맨손으로 안고 기념사진이나 영상을 찍는 경우도 그간 많았다”고 했다. 서 교수는 중국의 농구 스타 야오밍이 2012년 새끼 판다를 맨손으로 안고 기념사진을 남긴 것을 글과 함께 첨부했다.
서경덕 페이스북 캡처

서 교수는 “중국이 한국의 문화(한류)가 전 세계에 퍼져 나가는 걸 두려워하고 있나 보다”며 “아무쪼록 중국 네티즌들은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한 이해와 존중의 자세를 취하는 걸 먼저 배우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중국’ ‘네티즌’ ‘누리꾼’ ‘이러면’ ‘안됩니다’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최근 중국 네티즌들의 지나친 억지를 꼬집었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4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리얼리티 프로그램 ‘24/365 with BLACKPINK’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멤버들은 에버랜드를 방문해 판다 사육사에 도전했다. 영상 속 멤버들은 전문 사육사의 안내에 따라 새끼 판다를 안을 때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했다.

그러나 한 중국 네티즌들이 중국 제1급 보호 동물로 지정된 ‘국보’ 판다를 접촉할 때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판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중국의 다수 매체도 블랙핑크가 판다를 불법적으로 만졌다며 비판 기사를 쏟아냈다.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체험은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 참여 아래 철저한 방역 관리 및 위생 수칙을 지키며 진행됐다”며 “아기 판다를 만났을 때 멤버 모두 위생 장갑, 마스크와 보호복을 착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비전문가가 아기 판다와 밀접 접촉하는 행동은 또 다른 차원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다 보전 전문가들의 권고와 국제 협력 관례를 존중하여 관련 영상의 상영은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