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가짜사나이2’ 로건이 한달만에 전한 근황

로건 유튜브

‘가짜사나이2’의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이 다시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한 유튜버의 무분별한 폭로로 활동을 중단한 지 약 한달 만이다.

로건은 지난 8일 유튜브에 ‘부추 밭에서 토마호크스테이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아무런 말 없이 토마호크 스테이크를 구워 먹는 로건의 모습이 담겼다. 로건은 이 영상 말미에 자막으로 “아내는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 덕분에 건강을 되찾고 있다. 위로와 응원 감사하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버티지못할 고통이었을 수도 있는데 잘 이겨내줘서 감사하다” “지금도 힘들 거라는거 알지만 신경쓰지 않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달며 로건을 응원했다.

로건이 속한 민간 군사전략 컨설팅 회사 무사트(MUSAT)는 지난달 20일 자사 유튜브를 통해 “로건의 가족을 대신해 비보를 전한다”며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의 아내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짜 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분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 주셨으면 한다”면서 “무사트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받도록 할 것이며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성추문 등 로건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몸캠 피싱 피해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몸캠 피싱 의혹의 경우 명백한 피해자인 로건의 사진을 공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정배우는 결국 사과의 뜻을 밝힌 뒤 활동을 중단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