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기자회견 “암흑의 겨울 온다… 마스크 써달라”

“마스크 착용은 정치적 발언 아냐…나라를 하나로 끌고 가는 좋은 방법”
대선에서 트럼프 선택한 유권자들에게도 코로나19 대응 동참 호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겨울을 앞두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써달라”고 호소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9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통제 의지를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지난 7일 대선 후보 승리 연설 이후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처음으로 가진 공개 행사다.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다루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백신이 광범위하게 활용 가능해질 때까지 미국에서 20만명의 추가 사망자가 생길 수 있다”면서 “여러분 자신과 이웃을 위해 마스크를 쓸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은 정치적 발언이 아니며, 국민들을 하나로 뭉치게 만드는 좋은 방법”이라면서 “우리가 바이러스 확산을 멈추기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하고 가장 효과적인 일은 마스크 착용”이라고 강조했다.

CNN방송은 “바이든은 대선 기간 동안 미 전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계획을 밝혀왔다”면서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경우 법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에도 그는 모든 주지사에게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토록 하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번 대선에서 자신을 지지하지 않은 국민들에게도 코로나19와의 싸움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당신이 누구에게 표를 던졌는지, 어떤 정당을 지지하는지와는 상관없다”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마스크를 착용한다면 수만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다. 민주당원이나 공화당원이 살 수 있는 게 아니라 미국인이 살 수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바이든·해리스 인수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검사소 확대 및 무료 검사, 개인보호장비(PPE) 생산 증대, 효과적이고 공정한 치료와 백신 제공 등의 계획도 밝힌 상태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비베크 머시 전 공중보건서비스단장과 데이비드 케슬러 식품의약국(FDA) 국장을 공동 팀장으로 하는 13명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팀도 발표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쇼는 끝났다”…‘원칙토대’ 북·미 비핵화협상 대전환 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