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불복에 바이든 “당황스럽지만 정권 인수 영향 없어”

“바뀌는 건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두고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정권 인수 작업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0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입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대해 “당황스럽다”며 “그것은 대통령의 유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현시점에서 우리가 이겼다는 것을 기꺼이 인정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우리의 계획과, 지금부터 (내년) 1월 20일 사이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확신한다”며 “미국 국민은 정권 인수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 나의 희망과 기대”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20일 공식 취임이 예정돼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정권 인수 계획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인수를 시작하고 있다. 잘 진행되고 있다”며 내각과 행정부 구성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이나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주장에 대한 어떤 증거도 없다”며 “그냥 우리 방식대로 진행할 것이다. 바뀌는 건 없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