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나 치세요” 우는 트럼프 뺨때린 첫 부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첫번째 부인인 이바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부인이자 장녀 이방카의 생모인 이바나 트럼프가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전 남편을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이바나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잡지 피플과 인터뷰에서 “트럼프에게 선택권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트럼프는 대선 패배를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바나는 “트럼프는 돈 많고 갈 곳도, 살 곳도 있다. (퇴임 이후) 인생을 즐길 수 있다”며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로 내려가 골프를 치며 평범하게 사는 것이 트럼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바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사기 선거를 주장하며 대선 불복 소송을 벌이고, 고위 관료들을 경질하며 평화로운 정권 이양을 거부하는 것과 관련해 “트럼프는 좋은 패배자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는 “확신하건대 트럼프는 패배자가 되는 걸 싫어한다. 트럼프는 지는 것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싸우고, 싸우고 또 싸우려 할 것”이라며 “어쨌든 이 모든 일이 끝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바나는 트럼프 대통령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인 에릭, 장녀인 이방카의 생모다. 체코 태생 모델 출신인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1977년 결혼해 1992년 이혼했다.

그는 “(내가 낳은 아이들이) 워싱턴DC가 아니라 그냥 뉴욕으로 가서 평범하게 살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바나와 이혼한 뒤 두 번째 부인 말라 메이플스와 결혼해 둘째 딸 티파니를 얻었고, 현재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2005년 결혼해 막내아들 배런을 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