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도시공사, 개항장 야행 참여 ‘이음1977’ 첫 개방

원도심 핵심 개항장 건축자산 매입 지역거점공간으로 재탄생
김수근 설계 바탕으로 1977년 완공된 단독주택 명소화

이음1977 전경. 근대회 이후 '최초 국제도시' 개항장의 핵심 자산인 자유공원과 제물포구락부 및 옛 인천시장관사와 접해 있다.. 인천도시공사 제공

인천도시공사(사장 이승우)는 유관기관 네트워크 구축과 지역 프로그램 연계를 위해 제5회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행사에 참여하고, ‘이음1977’을 인천시민에게 최초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음1977’은 인천도시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문화재생 시범사업으로, 인천 원도심의 핵심인 개항장의 건축자산을 매입해 지역거점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개항장 문화재 야행행사 프로그램의 하나인 ‘이음1977’야간개방은 사전예약(문화재야행/www.culturenight.co.kr)을 통해 오는 14~15일 관람할 수 있다.

인천 중구 송학동1가 2의4에 위치한 ‘이음1977’은 우리나라 대표 건축가인 김수근의 설계를 바탕으로 1977년에 완공된 단독주택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구식 공원인 자유공원과 개항기 외국인 사교장으로 활용되었던 제물포 구락부 및 옛 인천시장관사와 인접해 있다.

도시공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준수해 방문객 관리 및 방역조치를 철저히 시행하고, 더불어 안전시설물과 조명시설을 강화해 행사를 진행한다.

‘이음1977’은 개방행사 종료 후 다양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가장 적합한 프로그램을 선정해 개항장 지역문화생태계에 창조적인 민간자원을 인큐베이팅 하는 공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