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복원 기대감…바이든, 한국전 기념비 찾아 헌화·묵념

바이든, ‘재향군인의 날’ 맞아 한국전 기념비서 묵념
“미국 군복 입었던 모든 이들의 헌신에 경의”
무리한 방위비 요구 등 한미 동맹 악재 풀릴 듯
문 대통령, 바이든과 이르면 12일 전화통화 가능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 ‘재향군인의 날(Veterans Day)’인 11일(현지시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뒤 한국전 참전 미군용사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향군인의 날(Veterans Day)’인 1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이 한국전 기념비에는 필라델피아와 그 주변 지역 출신으로 한국전에 참전해 전사했거나 실종된 미군 622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바이든 당선인이 한국전 기념비를 찾은 데 대해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들과의 관계 강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대선 승리 이후 언론 브리핑 등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첫 외부 행보라는 의미도 크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이 한국에 무리한 방위비 인상을 요구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기에 발생했던 한·미 동맹의 균열을 완벽히 메우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미 동맹 강화에 긍정적인 신호하는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필라델피아 펜스랜딩의 한국전 기념공원에 세워진 한국전 기념비를 찾아 15분 동안 머물렀다.

바이든 당선인 부부는 기념비에 헌화했다. 이어 기념비 앞에서 묵념했다. 조포(弔砲)가 발사되기도 했다. 기념비가 세워진 광장에는 성조기와 태극기가 펄럭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공식 발언을 하지 않았다. 그는 다만 기념식에 참석한 일부 사람들의 사진 촬영에 응했다. 100명의 사람이 모였다. 많은 사람들은 휴대전화로 바이든 당선인의 모습을 촬영했다. 박수를 치고, 환호하는 사람도 보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우리는 미국 군대의 군복을 입었던 모든 이들의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나는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존경하고, 헌신을 이해하며, 참전용사들이 용감하게 지키우면서 지키려고 했던 가치들을 결코 배신하지 않는 최고사령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별도 성명을 내고 장남 보 바이든이 이라크 전쟁에 참전했던 것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군인 가족의 일원이 되는 것이 정말 어떤 의미인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일 밤과 아침에 보의 안전을 위해 기도했고, 가족이 모였을 때마다 그를 그리워했으며, 밤에는 그의 자녀들을 포근히 감쌌다”고 설명했다. 보는 2015년 뇌종양으로 사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참전용사들이나 가족이 마땅히 받아야 할 존경에 못 미치는 어떤 것으로 절대 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전사자들을 ‘패배자들(losers)’ ‘호구들(suckers)’이라고 불러 논란을 일으켰던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바이든 당선의 이날 한국전 기념비 헌화는 한국에 긍정적인 시그널이다. 한·미 동맹은 방위비 협상 등 암초를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맞이했다. 또 한·미가 머리를 맞대 멈춰서있는 북한 비핵화 문제 해법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졌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전에도 한국을 ‘혈맹’, ‘친구’로 부르며 한국에 각별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 다음날인 8일 트위터를 통해 “같이 갑시다”라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12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 현안과 북핵 문제에 대한 직접 소통을 시작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0일엔 영국·프랑스·독일·아일랜드 등 유럽 우방국들의 정상들과 통화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나는 그들에게 ‘미국이 돌아왔다(America is back)’는 것을 알렸다”고 말했다. 우방들과의 동맹 복원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5월 25일 미국 현충일(Memorial Day)엔 자신의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 인근의 참전용사 기념관에서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비에 헌화하기도 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속보] 문 대통령 “바이든과 통화, 한반도 평화의지 확인”
[속보] 바이든 당선인, 문 대통령에게 “북핵문제 위해 협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