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껏 하세요” 추미애 향해 민주당 정성호도 ‘버럭’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성호 예결위원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문을 듣고 답해주세요 장관님. 그렇게 좀 해주세요. 정도껏 하세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국민의힘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설전이 연일 계속되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 장관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정성호 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과 추 장관이 특수활동비를 놓고 설전을 벌이자 제지에 나섰다.

박 의원은 “요즘 특활비 문제 때문에 아주 시끄럽다”며 “법무부 특활비 중에서 직원 격려금으로 일괄적으로 지급된 금액이 있다고 들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추미애 장관은 박 의원의 질의를 끊고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의) 돈 봉투 만찬 사건 기억하시나. 그 이후로는 그렇게 지급되는 것은 없다. 그렇게 쓰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질문을 듣고 답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때 정성호 위원장이 나섰다. 그는 “추 장관은 질문에 답변해 달라. 다른 것은 말씀하지 말고 질문을 듣고 답변해 달라. 정도껏 하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성호 예결위원장과 인사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장관은 당황한 듯 “그렇게 하겠지만 질문 자체가 모욕적이거나 하면 위원장이 제재해 달라”고 했다. 그러자 차분했던 정 의원도 목소리를 높여 “정도껏 하십시오. (모욕적인) 그런 질문은 없었습니다. 협조 좀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질의에서도 추미애 장관은 “그런 혐의를 두는 것 자체가 도발적, 모욕적”이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도 “특활비가 직원 격려금으로 지급된 적 있느냐고 물었는데 그것이 모욕적인가”라며 헛웃음을 짓기도 했다.

또 박 의원이 “이렇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지율을 올려놓고 이제 와서 사퇴하라고 하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예산 관련 질문인가. 대답해야 하느냐. 별로 (대답)하고 싶지 않다”며 “(답)하라면 하겠는데 제가 생각할 때는 오히려 국민의힘이 변변한 후보가 없어서 그 지지율을 올려놓는다는 국민 여론도 있다고 들었다”고 반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