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 첫 인정’ 해석에 트럼프 “패배 인정한 것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에서 조작으로 이겼다고 트윗했다”가 일부 미 언론이 ‘처음으로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고 해석하자 “패배를 인정한 것 아니다”며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 “그(바이든)는 선거가 조작됐기 때문에 이겼다(won)”며 “어떤 투표 감시자나 참관인도 허용되지 않았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쁜 평판과 조악한 장비를 가진 급진 좌파 개인 소유 회사 도미니언에 의해 개표 집계가 이뤄졌다”며 “선거일 밤에 일어났던 모든 기계적인 결함은 정말로 표를 훔치려다 들킨 것이지만 그들은 들통나지 않고 많이 성공했다. 우편선거는 역겨운 조크”라고 덧붙였다.

이번 대선이 조작됐다는 기존 주장의 연장선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그가 이겼다’는 표현을 처음으로 쓰자 일부 미 언론은 이를 사실상 승복한 것과 같다는 취지라고 보도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직후 “트럼프가 그의 패배를 음모론으로 돌리면서도 처음으로 바이든이 이겼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도 “트럼프가 선거 음모론을 퍼뜨리면서 바이든이 ‘이겼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는 즉각 “조작된 선거, 우리가 이길 것”이라는 트윗을 다시 올렸다. 그는 “그(바이든)는 가짜뉴스 미디어의 눈으로 볼 때만 이겼다. 나는 아무것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가 갈 길은 멀다. 이것은 조작된 선거였다”고도 강조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작 선거 주장에 “전국적으로 개표하는 동안 선거 감시인과 참관인들이 허용됐다”며 “소프트웨어를 만든 도미니언 개표 시스템과 관련된 문제가 개표에 광범위한 오류를 일으켰다는 증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더힐도 “트럼프는 개표 과정에서 참관인 접근이 금지됐다는 거짓 주장을 반복해 왔다”고 비판했다.

한편 트위터는 참관인이 허용되지 않았고 개표 시스템 결함 등을 주장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또다시 ‘경고’ 딱지를 붙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