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1호가’ 심진화♥김원효 “6년간 동반샤워” 뜨거운 애정 과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개그맨 심진화와 김원효 부부가 신혼집에서 6년간 함께 샤워한 사실을 전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와 김원효가 신혼집에서 6년간 매일 아침저녁으로 함께 씻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원효가 샤워하는 모습을 문을 열고 구경하는 심진화의 모습이 담겼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장도연은 이 장면을 보고 “원래 이렇게 남편이 씻으러 들어가면 아내가 보는 거냐”라고 물었다. 팽현숙과 최양락은 안 본다고 말했고, 임미숙도 “김학래의 경우 신혼 때 휴대폰 연락이 와서 문을 열고 줬더니 샤워하다가 엄마, 하며 주저앉았다”고 전했다.

이어 박미선은 “내가 듣기론 진화네가 샤워를 같이한다더라”며 심진화에게 사실인지 물었다. 심진화는 “첫 신혼집에서 6년 살았는데 거기서 매일 아침저녁으로 같이 씻었다”고 말했고, 김원효는 “원래는 같이 씻는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원효가 샤워하는 장면이 이어졌다. 심진화는 남편 김원효가 보디워시를 너무 많이 쓴다고 잔소리를 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심진화, 김원효 부부는 달달한 모닝키스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아침에 눈을 뜬 심진화는 김원효에게 “뭐 잊은 것 없냐”고 말했고, 김원효는 모닝키스로 응답했다. 박미선은 “선배들 앞에서 그러고 싶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