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고 건강해도 코로나19 오래 앓으면 장기 손상”

사진=연합뉴스

젊고 건강한 사람이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수개월간 앓으면 폐나 간 등이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평균 연령 44세인 비교적 젊고 기저질환이 없는 500명가량의 ‘저위험군’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연구의 예비조사 결과를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UCL)의 아미타바 바네르지 교수 등이 진행 중인 이번 연구는 MRI(자기공명영상) 스캔 및 혈액검사, 문진 등을 통해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예비조사 결과 코로나19에 걸린 뒤 4개월이 지나자 70%가량이 심장, 폐, 간, 췌장 등 1개 이상의 장기에서 손상이 관찰됐다. 또 25%는 2개 이상의 장기에서 이상 흔적이 나타났다.

일부 사례에선 환자가 겪는 증상과 손상 부위의 연관성도 확인됐다.

예를 들어 심장 또는 폐 손상은 호흡곤란, 간이나 췌장 손상은 위장 통증 등과 관련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증상들이 장기 손상으로 인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전 MRI 스캔 등의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 환자는 기존에 장애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연구와는 별개로 58명의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감염 후 2∼3개월이 지나 장기별로 이상이 생긴 비율은 폐 60%, 신장 29%, 심장 26%, 간 10% 등으로 나타났다.

현재 영국에는 장기간 코로나19를 앓고 있는 환자가 6만명가량 있으며, 이들은 대개 피로감, 호흡곤란, 통증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네르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의 진행 경과 및 증상을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비교를 위해 독감 등 다른 바이러스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도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이날 특수 진료시설 40개 이상을 연계해 코로나19 환자들이 육체적·정신적으로 겪는 증상 파악 및 분석에 나서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