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상’ 카카오게임즈 스톡옵션 대박…직원들 167억 차익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사진=연합뉴스

카카오게임즈 소속 직원들이 올해 기업공개(IPO)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대거 행사해 상당한 평가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23일 카카오게임즈 직원 다수가 총 47만3678주의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이들은 회사 내부규정에 따라 상장 후 2주가 지나 기한이 도래한 스톡옵션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 가격은 가장 많은 37만6518주가 1만4727원, 5만3000주는 6000원, 2만주는 1만1480원, 1만4160주는 1만5536원, 1만주는 5095원 등이다. 총 63억6000만원어치로 평균 행사 가격은 주당 1만3434원이다.

카카오게임즈의 16일 종가는 4만8600원으로 이들이 행사한 스톡옵션의 현재 평가액은 230억원을 넘는다. 행사 가격을 뺀 차익은 167억원에 이른다.

카카오게임즈는 엔진·다음게임 합병, 카카오 게임사업부문 양수 등 주요 경영상의 계기와 개발자 영입 등에 스톡옵션을 많이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부여 기준으로 602만8500주에 달하고, 9월 말 기준 미행사 수량도 272만7652주에 이른다. 이 가운데 아직 행사 기간이 도래하지 않은 스톡옵션은 104만8000주다.

이에 회사 임직원들이 앞으로 스톡옵션으로 누리는 차익도 그만큼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9월 10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는 공모가 2만4000원에서 출발해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 행진을 이어가며 종가 기준 8만1100원까지 올랐다.

이후 점차 조정을 받아 지금은 시초가 수준으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공모가의 2배가 넘는 주가를 유지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스톡옵션 외에도 상장 당시 우리사주조합에 총 152만2088주를 공모가(2만4000원)로 배정한 바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