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너구리’ 장하권·‘베릴’ 조건희, 이적 시장 나왔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담원 게이밍의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을 이끈 ‘너구리’ 장하권과 ‘베릴’ 조건희가 자유계약(FA) 시장에 나왔다.

담원은 17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두 선수와 계약이 만료됐다고 전했다. 두 선수는 자연스럽게 FA 신분으로 전환됐다.

두 선수는 올해 담원의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과 롤드컵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각 포지션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바 있어 올해 이적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장하권은 국내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담원은 “지속적으로 선수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두 선수를 다시 잡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아울러 “오랜 시간 담원게이밍과 여정을 함께해주신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두 선수는 2017년부터 담원 유니폼을 입고 활약해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