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3마리의 마약탐지견 ‘견생2막’ 함께할 반려자 찾아요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은 공항과 항만 등 세관 현장에서 활약하다 은퇴하거나 훈련견 양성 과정에서 탈락한 마약탐지견 13마리를 일반 국민 대상으로 오는 23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분양 신청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관세청이 이번에 분양하는 견종은 래브라도 리트리버와 스프링거 스파니엘이다. 모두 기초훈련을 잘 받았고 영리하며 친화력이 좋아 훈련교관과 핸들러(현장에서 탐지견과 마약 등 불법물품을 탐지하는 직원)의 사랑을 받아왔다는 게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의 설명이다.

올해부터는 민간 분양 탐지견이 분양 가정과 사회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대인·대견 친화 및 기초 복종훈련 등 사회화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 분양 신청자 참여의 폭을 넓히기 위해 개인뿐만 아니라 학교 등 단체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조은정 원장은 “많은 국민이 분양에 참여해 뛰어난 마약탐지견의 ‘견생 2막’을 함께하는 행운의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세청의 마약탐지견 민간 분양은 2012년 시작돼 올해 상반기까지 총 86마리가 분양됐다.

분양에 참여하려는 개인과 단체는 오는 23일부터 12월 4일까지 입양신청서를 신청하면 된다. 입양신청서 접수 후 서류심사, 신청자 면담 및 거주환경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입양자가 결정될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