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에 날아든 돌 한덩이…20억짜리 ‘로또’ 운석이었다

Josua Hutagalung 페이스북 캡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에서 30대 남성이 하늘에서 날아온 돌덩이를 팔아 거액을 거머쥐었다. 평범한 돌덩이인 줄 알았던 물체는 우주 희귀물질이 포함된 운석으로 260억 루피아(20억원) 상당의 가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트리뷴뉴스, 더선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 중앙타파눌리군에 사는 조슈아 후타가룽(33)은 지난 8월 1일 오후 4시 집이 부서지는 듯한 굉음에 소스라치듯 놀랐다. 그는 “맑은 날이었는데 하늘에서 뭔가 날아오는 소리가 들리더니 집이 부서지는 소리와 함께 흔들렸다”며 “둘러보니 지붕에 구멍이 나 있고 커다란 돌이 마당에 박혀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조슈아는 “아내와 함께 돌을 파냈더니 여전히 따뜻했다”며 “누가 일부러 던지기에는 너무 큰 사이즈라서 보자마자 우주에서 떨어졌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돌은 손바닥보다 큰 사이즈로, 무게는 2.2㎏였다.


조사 결과 조슈아의 돌은 45억 년 전 생성된 운석이었다. 태양계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물질을 포함하는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carbonaceous Chondrite)로 확인된 것이다.

아울러 그는 즉시 돌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의 관심이 쏟아졌다. 돌을 보여달라는 사람들이 찾아오거나 사겠다는 제안도 잇따랐다. 특히 인도네시아 운석 전문가 재런드 콜린스는 이 운석이 260억 루피아 상당 가치가 있다며 돈을 싸 들고 조슈아의 집으로 달려갔다. 콜린스는 “솔직히 이 운석을 나를 위해 사들일지 아니면 과학자나 미국의 수집가에게 중개할지 고민했다. 조슈아에게 30년 치 월급을 지불했다”고 말했다.

현재 운석은 인디애나폴리스의 의사 겸 운석 수집가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행운을 거머쥔 조슈아는 “관 짜는 일을 그만둘 것이고, 운석을 팔아 번 돈 중 일부로 마을에 예배당을 지을 것”이라며 “아들만 셋을 뒀는데 운석 발견의 행운을 통해 딸을 가질 수 있음 좋겠다”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