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치 정바비 “준강간치상 혐의는 벗었다” 주장

정바비. 가을방학 블로그

전 여자친구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인디밴드 가을방학 멤버 정바비(본명 정대욱)가 재차 무죄를 주장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정바비의 소속사 유어썸머는 18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정바비의 고발 사건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는데, 기소의견이 원 고발 내용에 대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정바비 역시 소속사를 통해 “경찰은 준강간치상 부분에 대해 전부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불기소의견을 냈다”며 “언론에 보도됐고 고발의 유일한 근거가 된 카톡 내용이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는 게 드러났다”고 항변했다.

이어 “다만 (경찰이) 기소의견을 낸 부분은 원래의 고발 내용이 아닌 다른 부분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는 취지”라면서 “고발 근거가 사실이 아님이 명명백백해진 상황에서 또 다른 부분을 문제 삼아 일부라도 죄를 지은 것처럼 퍼져가고 있는 이 상황이 심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정바비는 전 여자친구인 20대 가수 지망생 A씨를 성폭행하고 동의 없이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로 피소됐다. A씨는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린 뒤 지난 4월 극단적 선택을 했고, 유족은 지난 5월 정바비를 고발했다.

정바비는 지난 1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고발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며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정바비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강간치상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의견 송치했다.

다음은 정바비 입장 전문.
오늘 부로 저에 대한 고발 건에 대한 검찰 송치가 이루어졌습니다.

경찰은 준강간치상 부분에 대해 전부 혐의없다 판단하여 불기소의견을 내었습니다.

언론에 보도되었고 고발의 유일한 근거가 된 카톡 내용이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다만 기소의견을 낸 부분은 원래의 고발 내용이 아닌 다른 부분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는 취지입니다.

고발 근거가 사실이 아님이 명명백백해진 상황에서 또 다른 부분을 문제 삼아 일부라도 제가 죄를 지은 것처럼 퍼져가고 있는 이 상황이 심히 유감스럽습니다만, 향후 검찰조사에 있어서도 성실하게 임하여 남겨진 진실을 밝혀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