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한 달 후부터 학대” 16개월 영아 부모 검찰 송치

영장심사 마친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 혐의' 엄마. 연합뉴스

생후 16개월 입양아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가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9일 “피해 아동의 엄마에게 아동학대치사와 방임, 아빠에게 방임 및 방조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두 사람은 영아를 장기간에 걸쳐 방임·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다수의 참고인 조사와 CCTV 영상, 피해 아동의 진료기록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 혐의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엄마 장모씨는 생후 16개월 된 딸 A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장씨는 A양을 여러 차례 신체적으로 학대하고, 차에 A양을 홀로 두는 등 방임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씨의 학대 의혹은 지난달 13일 A양이 사망하면서 불거졌다. 이날 A양은 복부와 머리에 큰 상처를 입은 상태로 병원에 실려 왔다가 숨졌다. 당시 A양을 본 병원 관계자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 A양의 사인이라는 정밀부검 결과를 내놓았다.

A양은 올해 2월 장씨 부부에게 입양됐다. 경찰은 장씨의 학대 행위가 입양 약 한 달 후부터 시작돼 여러 번 반복된 것으로 파악했다. 장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학대치사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 남편은 장씨의 방임 행위를 방조하거나 일부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경찰은 남편이 장씨의 신체적 학대 행위에 가담하거나 방조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양이 사망하기 전 학대 의심 신고가 세 차례나 있었지만 ‘혐의 없음’으로 결론내린 이유에 대해 “입증이 어려웠다”는 취지로 답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5월 첫 신고와 관련, “멍이 생겨 왔는데 여러 자료로 입증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선 조사에서 ‘혐의 없음’ 또는 내사 종결됐던 사안들도 이번에 보강 수사를 거쳐 일부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며 “이 사건을 처음 수사했던 부서는 감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