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 토트넘 훈련 무사 합류… “코로나 음성 나온듯”

팀 훈련 중인 손흥민(가운데). 토트넘 구단 트위터 캡처

오스트리아에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치르고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28·토트넘)이 팀 훈련에 무사히 합류했다.

토트넘이 2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팀 훈련 사진에서 손흥민이 세르주 오리에, 무사 시소코와 함께 훈련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번 원정 평가전을 치른 한국 남자 국가대표팀에서는 선수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특히 마지막 확진자인 황희찬은 카타르와 평가전을 치른 뒤 양성 반응을 보여 그와 함께 경기를 뛴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등의 감염 우려가 제기됐었다.

손흥민은 영국 복귀 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규정에 따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팀 훈련에 합류한 만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A매치로 팀을 떠나 있는 동안 ‘EPL 10월의 선수’로 뽑힌 손흥민은 이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오른 이후 손흥민이 이달의 선수상을 받은 건 2016년 9월과 2017년 4월에 이어 세 번째다.

그는 구단이 공개한 인터뷰에서 “많은 팬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좋은 상을 받았다. 모든 선수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한 달이었는데 선수들과 스태프, 팬들의 도움으로 제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겸손해했다.

특히 팀 동료 해리 케인을 거론하며 “케인이 받을 줄 알았는데 내가 받아서 놀랍기도 하다. 이 상을 케인에게 지금 가져다줘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케인이 잘 해줬는데 내가 받게 돼서, 케인에게도 모든 선수에게도 고맙다”며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이번 상이 끝이 아니고 더 많은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또 팀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