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秋, 정치질 하러 장관해…서울시장 당내 경선 유리”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다면 당내 경선에서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 의원은 다만 “추 장관은 법무부장관을 오히려 정치질 하기 위해서 한다”며 국민적 피로도가 높다고 부연했다.

하 의원은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이 강성 지지층의 지지를 얻고 있기 때문에 (경선 1위도) 충분히 가능하다. 민주당 경선룰은 주로 당원, 여론조사도 민주당 지지층 중심”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때리며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계속 정치적 노이즈를 만드는 것”이라며 “근거를 가지고 윤석열 때리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때리기 위한 때리기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꾸 뉴스를 만들어서 추와 윤이 뉴스의 중심에 등장하고, 그래서 윤석열의 대항마로 추가 같이 떠오른다. 그걸 즐기는 것”이라며 “민주당 지지자들은 추 장관이 뭘 지적하면 근거가 있겠지 생각하는데 근거로 입증된 게 한 번도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를 두고 추 장관에 대해 “본인은 지금 잘 못끼는 거 같은데 온 국민의 비호감처럼 돼 있다. 동네에 인사를 다니면 빨리 추 장관 쫓아내라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법무부는 전날 윤 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을 예고했지만, 대검찰청이 응하지 않으며 무산됐다. 초유의 총장 감찰이지만 관련 자료 요구나 일정에서 사전 조율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윤 총장이 감찰에 응하지 않은 것을 두고는 “감찰받게 되면 그것 가지고 또 사건을 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갈등의 원인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들었다. 하 의원은 “이 사건의 본질은 사실 추·윤 갈등이 아니라 이건 대통령 실종 사건”이라며 “두 사람이 맨날 치고받고 싸우는데 보스가 정리를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의 해임을 건의하지 않는 이유로 “자기 주가를 올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총장이 그만두면 추 장관이 심심하다. 그러니까 윤 총장이 그만두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며 “윤 총장을 지렛대로 자기가 여권의 주자로 서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장관이 하는 행태가 상당히 좀 근거도 없고 국민 신뢰를 잃어가서 결국 대통령한테도 안 좋다. 민주당한테도 안 좋다”고도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