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공간’이 위험하다…신규 확진 363명, 사흘째 300명대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3명 늘어 총 501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3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3만17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343명)보다 20명 더 늘어나며 사흘 연속 300명대로 나타났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한창이던 지난 8월 말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 수이기도 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 36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20명, 해외유입이 43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7일부터 사흘간(202명→245명→293명) 20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 300명을 넘어섰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300명대를 기록한 것 역시 지난 8월 말 이후 처음이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연일 커지는 이유로 ‘일상 전파’가 늘어난 점을 꼽는다. 가족이나 지인모임, 대학교, 체육시설, 종교시설, 노래방 등 다양한 일상 공간을 연결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중소규모의 집단발병이 속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도 3명 늘었다. 전체 사망자 수는 501명이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 등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기간에 단 3차례를 제외하고는 모두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