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미니가 더 잘 팔린다…프로맥스는 남성 선호

이동통신 3사, 20일 아이폰12 프로맥스·미니 정식 출시

모델이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애플 아이폰12 프로맥스 모델과 미니 모델이 20일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정식 출시됐다. 프로맥스는 이번 시리즈 안에서 가장 큰 화면과 높은 카메라 사양을 보유한 최상위 모델이다. 아이폰12 미니는 크기와 가격대를 낮춘 보급형 모델에 해당한다.

KT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진행한 아이폰12 프로맥스와 미니 사전 예약 결과, 아이폰12 프로맥스와 미니의 예약 비중은 각각 47%와 53%로 나타났다고 이날 밝혔다. 아이폰 미니 선호 경향은 낮은 가격과 휴대가 간편한 제품을 기다리던 고객들의 수요가 높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아이폰12 프로맥스는 남성 고객이 68%, 여성 고객이 32%로 남성이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고, 아이폰12 미니는 남성 고객과 여성 고객의 비중이 각각 42%와 58%로 여성이 조금 더 많았다. 색상 별로는 아이폰12 프로맥스는 그래파이트 색상이 37%로 가장 많았고, 아이폰12 미니는 화이트 색상이 39%로 가장 인기가 있었다.

미니 모델은 용량 64·128·256기가바이트(GB), 색상은 그린·블랙·화이트·레드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95만~116만원이다. 프로맥스 모델은 색상은 그래파이트·실버·골드·퍼시픽 블루 등 4가지, 저장용량은 128·256·512GB로 출고가는 149만~190만원이다.

아이폰12 미니 모델. SK텔레콤 제공


이통 3사는 코로나19 여파로 기존 신제품 개통 행사를 여는 대신 사전예약 고객 대상 ‘새벽 배송’ 서비스를 강조하고 나섰다.

KT는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선착순 2000명을 대상으로 제공한 ‘미드나잇 익스프레스’를 통해 이날 0시 아이폰12 미니·프로맥스 출시 이후 1시간 내 고객들에게 아이폰을 배송했다.

가장 빨리 배송받은 고객은 이날 0시 5분쯤 아이폰 신제품을 수령했다. 박수빈(37) 씨는 배송받은 직후 "새로 받은 아이폰을 자는 동안 백업해두고 아침부터 바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에서도 이날 0시부터 7시까지 택배를 통해 원하는 장소에서 아이폰을 수령할 수 있는 ‘새벽 배송 서비스’가 인기를 끌었다. 지난 13일 0시 T다이렉트샵에서 신청 접수 시작 후 2시간 만에 선착순 3000명이 조기 마감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