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사재기 무혐의’ 송하예 “이제 1위 싫다” 트라우마 고백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가수 송하예가 자신을 둘러싼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송하예는 19일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음원 사재기 논란 이후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8년 차 가수로 활동 중인 송하예는 “음원차트 1위, 실시간검색어 1위를 한 후 말도 안 되는 비난과 욕설이 시작됐다”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제 차트 순위권에서 멀어질수록 행복하다고 느낀다”며 “최근 발표한 곡이 100위 안에도 들기 어려운 수준인데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고 털어놨다.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그러면서 송하예는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한 후) 한 번도 행복하지 않았다”며 “사실 1위하기 싫다”고 고백했다. 사재기 논란에 휩싸인 후 음원 순위가 높을수록 악성 댓글에 시달렸기 때문이다. 송하예는 “오히려 최근에 나온 노래는 관심을 받지 못해서 더 좋았다”고 덧붙였다.

송하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도 “무명 생활 6년에 갑자기 노래가 잘 되니까 ‘비정상적인 경로로 잘 됐다, 사재기다’라는 말이 나왔고, 기정사실처럼 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송까지 갔는데 무혐의가 됐고, 허위사실을 이야기한 사람이 벌금형까지 받았는데 그래도 사람들은 (내가) 거짓말을 한다고 하시더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차라리 외모에 관련된 악플이 좋다”며 “사람들은 보고 싶은대로 보고 듣고 싶은대로 듣더라. 소소한 거로 행복했던 무명 시절이 그립다”고 털어놨다.

송하예 인스타그램

이날 방송 후 송하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방송에서 못다 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송하예는 “미성숙한 제 노래를 예나 지금이나 묵묵히 들어주시는 팬분들의 존재는 정말 말로 표현 못 할 정도로 너무 값지고 귀하다”며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음악으로 위로받고 자라온 것처럼 그런 노랠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오늘도 여전히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노래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