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배우자” 꾐에…세 자매는 친모를 때려 죽였다

국민일보 DB

친모의 30년 지기 친구로부터 사주를 받고 엄마를 때려죽인 세 자매와 범행을 사주한 6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환경·강력범죄전담부(강석철 부장검사)는 19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씨(43), B씨(40), C씨(38) 세 자매를 구속기소하고, 존속상해교사 혐의로 D씨(68)를 불구속기소했다.

A씨 자매는 지난 7월 24일 오전 0시20분부터 오전 3시20분까지 경기 안양시 동안구에 있는 카페에서 친어머니 E씨를 세 시간 동안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카페는 세 자녀가 운영하는 카페로 조사됐다.

이들은 폭행 후 E씨를 8시간 동안 방치하다가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그러나 피해자는 부상이 심해 결국 숨졌다.

A씨 자매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로부터 경제적 도움을 받지 못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폭행 주범인 A씨를 구속하고, 옆에서 도운 동생 B씨와 C씨는 불구속으로 입건해 검찰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이 송치받은 A씨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숨진 E씨의 30년 지기인 D씨가 세 자매에게 수년간 금전적 지원을 해주면서 사실상 지시·복종 관계가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조사 결과 D씨는 범행 직전인 지난 6~7월 A씨 자매에게 “정치인, 재벌가 등과 연결된 기를 통해 좋은 배우자를 만나게 해 줄 수 있다”면서 “그런데 모친이 기를 꺾고 있으니 혼내줘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폭행당한 피해자 E씨가 구타 이후에도 상당 시간 살아있던 점, 세 자매가 범행 후 119에 신고한 점 등을 고려해 살인이 아닌 존속상해치사 혐의를 적용했다. 범행을 사주한 D씨에 대해서는 사건 당시 현장에 없었던 점으로 미뤄볼 때 피해자의 사망을 예견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존속상해교사 혐의로 기소했다.

다만 교사범인 D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기각됐고, B씨와 C씨는 폭행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사실이 확인돼 구속됐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