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사장 “인력 구조조정 없다…중복 노선 유지”

우기홍 “통합 이후에도 인력 구조조정 안하도록 계약”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왼쪽)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20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인력 구조조정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양사의 중복 노선도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우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노선 계획은 코로나19 회복 상황을 봐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 때문에 노선 통폐합이 아닌 시간대 조정 등의 중복 노선 합리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시애틀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중복으로 운항하는데 인수 이후 아시아나항공이 시애틀 공항에서 나가는게 아니다”라며 “현재는 중복 노선 정리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는 통합 이후 인력 구조조정 안 한다. 안 하도록 계약에도 넣었다”며 “노조가 오해를 풀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사장은 코로나19 위기에도 통합으로 인해 비용 절감 등의 시너지가 있다고 봤다. 그는 “화물이 굉장히 좋아 올해도 영업이익이 날 것이다. 화물 사업을 강화해 직원을 다 유지하며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각각 유급 휴업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회복 전까지는 (인수 이후에도) 휴업을 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의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 대응에 대해서는 “법원에서 합리적으로 판단해줄 것이고 적절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3자연합 이슈보다는 계열사 통합하고 시너지 어떻게 만들 것인지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실사 일정에 대해서는 “실사 조직을 구성했고, 실사를 바로 진행할 것이다. 우선 서류로 실사를 한 다음에 필요하면 현장에서 대면 인터뷰나 현장 실사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