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5개월 만에 하락… 농산물 15% 급락


지난달 농수산품 가격 급락으로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10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5% 하락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지수는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연속 하락하다 5월 보합을 기록한 뒤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간 매달 0.2~0.5%씩 상승을 이어왔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10월 생산자물가는 0.6% 내리며 3월부터 8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월 대비 10월 생산자물가는 농림수산품이 특히 큰 폭인 9.6% 빠졌다. 농산물이 15.0% 급락하고 축산물과 수산물이 각각 5.4%, 1.1% 내렸다. 한국은행은 전달인 9월 태풍과 장마, 추석 명절 수요 등으로 해당 물가가 올랐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 해석했다.

공산품은 석탄 및 석유제품(-3.2%) 컴퓨터·전자·광학기기(-0.3%)가 내리면서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 음식료품과 화학제품은 각각 0.3%, 0.4% 오르고 제1차 금속제품은 보합을 기록했다.

서비스는 부동산, 운송, 음식·숙박이 각각 0.2% 올랐지만 금융·보험과 정보통신·방송이 각각 0.4% 내리면서 전체로는 보합에 머물렀다.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은 전력·가스·증기 하락으로 전월 대비 0.7% 하락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