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엿보는 여자화장실? 中 성희롱 표지판에 비난 폭주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상하이의 한 유명 식당이 성희롱을 암시하는 그림의 화장실 표지판을 걸었다가 네티즌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고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20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상하이의 유명한 식당에 설치된 화장실 표지판 사진이 퍼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화장실 표지판은 한 남성이 여성을 훔쳐보기 위해 화장실 칸막이 위에 매달려 있는 모습이 노골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이 사진은 한 고객이 표지판 사진을 찍어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 단체방에 공유해 외부에 알려졌고, 이후 SNS 등을 통해 사진이 급속하게 퍼졌다.

웨이보에서는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네티즌보다 분노한 네티즌의 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이러한 성희롱 간판은 여성뿐 아니라 남성에게도 모욕적인 것”이라며 “남성이 화장실 가는 여성을 훔쳐보려는 의지를 갖고 있다는 잘못된 고정관념을 심어줄 수 있다”고 비난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식당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직원들은 화장실 간판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고 전해진다.

현재 해당 식당은 표지판을 철거했고, 식당 주인은 자신의 오판과 배려 부족이 고객들에게 불편함과 문제를 가져왔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황금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