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행사에 등장한 ‘현역의원’ 화환… “과시 위해 도용”

기사와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부산 한 조직폭력배 조직원의 모친 100세 기념 축하연에 현역 국회의원들 명의의 화환이 등장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의원 측이 “명의를 도용당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부산 중구 한 호텔에서 조직폭력배 ‘영도파’ 고문인 A씨가 모친의 100세를 기념한 축하연을 열었다. 당시 이 자리에서는 검은색 양복을 입은 건장한 체격의 남성들이 대거 나와 호텔 입구에 도열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후 행사에서 부산, 경남, 충남 등 국민의힘 현역의원 3명과 인천지역 무소속 의원 1명의 이름이 적힌 화환이 발견돼 논란을 불렀다. 그러나 경찰의 확인 결과 해당 의원들은 모두 “A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한 의원 측은 “한 번만 더 유사한 일이 있으면 가만있지 않겠다”면서도 A씨의 처벌은 원치 않는다는 뜻을 경찰에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영향력이나 세력을 외부에 과시할 목적으로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