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블’이냐 ‘폴더블’이냐…내년 프리미엄폰 승자는?

LG전자, 내년 상반기 롤러블폰 출시할 듯
삼성, 폴더블폰 3종 출시 전망

LG전자가 내년 상반기 내놓을 것으로 보이는 롤러블 제품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 제공


내년 초(超)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최대 관심사는 상반기 등장이 유력한 롤러블폰의 완성도와 폴더블폰 신제품에 탑재 가능성이 있는 UDC(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년에도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중국 제조사들의 제품이 얼마나 선전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롤러블폰의 세계 첫 상용화는 LG전자가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내년 3월 롤러블폰을 공개하고, 본격 시장을 열 것으로 관측된다. LG전자는 지난 9월 LG 윙 공개 행사에서 롤러블폰 실루엣을 공개하며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벌써부터 마치 두루마리처럼 좌우로 펼쳐지는 모습에 ‘상소문폰’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LG전자는 최근 국내 특허청과 북미·유럽 당국에 ‘LG 슬라이드’와 ‘LG 롤러블’이라는 상표도 출원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R&D 캠퍼스에서 차세대 모바일 관련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폴더블폰 시장을 연 삼성전자도 롤러블 제품을 곧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미래 디자인 전략회의에서 롤러블폰 시제품으로 추정되는 제품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다. 삼성은 지난해 디스플레이가 늘어나는 ‘익스펜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세계지적재산권 기구에 출원한 바 있다.




롤러블 시제품은 중국 오포가 먼저 선보였다. 이들은 최근 롤러블 스마트폰 ‘오포X 2021(사진)’을 공개했다. 6.7인치 스마트폰 화면을 7.4인치까지 확장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른쪽 측면 버튼을 쓸어올리면 ‘롤 모터’가 작동해 외부 프레임이 열리면서 내부 슬라이딩 프레임이 확장된다. 늘어난 화면 크기 변화에 맞춰 시청 중인 영상 콘텐츠나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 화면이 자동 조정된다. 반대로 콘텐츠에 따라 디스플레이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기능도 탑재됐다.

다만 오포가 실제로 롤러블폰 제품 대량 양산에 도달하는 시점은 요원하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오포는 지난해에도 폴더블 스마트폰 프로토타입을 공개했으나 실제 제품 출시는 이뤄지지 않았다.



삼성 갤럭시 Z 폴드2 제품 화면 우측 상단에 카메라가 삽입된 펀치홀이 보인다. 삼성전자 제공


내년 출시 3년차로 안정화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평가받는 폴더블폰도 내년 한 단계 진화한 제품이 등장할 전망이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차기 폴더블폰에 UDC를 적용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UDC는 디스플레이 아래 단에 카메라를 배치해 화면 상단에 펀치홀이 필요 없도록 한 기술이다. 촬영 시에만 디스플레이의 투명도를 높여 카메라를 노출시키는 방식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내년 폴더블폰 내 UDC 적용에 대해 “현재로선 확인이 어렵다”면서도 “UDC가 디스플레이와 카메라의 발전 방향인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내년에는 보급형 폴더블폰이 등장해 본격 대중화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IT트위터리안 맥스 와인바흐는 삼성전자가 내년 갤럭시Z플립3, 갤럭시Z폴드3에 이어 갤럭시Z폴드FE까지 라인업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 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에 따르면 지난해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였던 폴더블·롤러블 스마트폰 시장은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80%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초프리미엄폰 성공의 관건은 불량률과 가격을 낮추는 것”이라며 “품질 논란을 줄이고 가격을 안정화시키는 것이 대중화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