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학회 경고 “거리두기 격상 안하면 확진자 1천명 된다”

연합뉴스

대한감염학회 등 전문가 단체가 효과적인 조치 없이 1~2주가 경과하면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 환자 수가 1000명에 육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한감염학회 등은 20일 성명서를 내고 현재 코로나19 상황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해 강력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학회 전문가들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낮은 온도, 건조한 환경에서 더 오래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늦가을로 접어든 현재 코로나19의 전파 위험은 더 높아진 상태”라면서 “최근의 거리두기 방안은 이전에 비해 완화된 기준으로 개편되어 전파 위험은 더 증가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일 감염재생산 지수가 1.5를 넘어선 상태여서 효과적 조치 없이 1∼2주 경과하면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코로나19는 전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서 지역에 따라 역학조사 역량을 넘어서고 있고, 이는 역학적 연결고리가 파악되지 않는 환자의 증가와 이를 통한 추가 확산의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학회는 또 코로나19로 고위험군에게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중환자를 치료할 자원이 빠르게 고갈되고 있다”면서 “발병 후 7∼10일께 중증으로 악화하는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하면 중환자 병상은 1∼2주 내 빠르게 소진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학회는 “현 시점에 이전과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가지려면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하는 방역 조치를 조기에 강력하게 적용해야 충분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감염학회 홈페이지 캡처

국민에게도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학회는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위기의식이 많이 낮아져 있고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며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성명은 대한감염학회,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예방의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한국역학회가 공동 발표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