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하려 10세 아들에 수면제 먹인 비정한 伊 40대 엄마


외출하려고 어린 아들에게 수면제를 먹인 이탈리아 여성이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이탈리아 법원은 19일(현지시간) 미성년자 학대·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46세 여성의 1심 재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ANSA 통신이 보도했다.

이 일은 롬바르디아주 밀라노 북부 바라세 지역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지난 3월 이 여성의 자택을 방문했을 당시 집 안에서 거의 의식을 잃은 10세 아이를 발견했다.

즉시 병원으로 옮겨진 아이의 증상은 향정신성의약품을 복용한 데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여성을 추궁해 “외출하려고 아들에게 수면제를 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아이는 매우 불결한 생활 환경에 놓여 있었으며, 영양 상태도 좋지 않았다고 한다.

사법당국은 간병인으로 일하는 이 여성이 자식을 양육·보호할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 내리고 재판에 넘겼고, 아이는 한 보육원에 맡겼다.

해당 여성은 형량이 지나치다며 곧바로 항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