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이후 정가은에게 쏟아진 응원글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이혼 후 심경을 전한 방송인 정가은에게 응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영하, 선우은숙과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이 이혼 후 처음으로 한 집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스튜디오에 패널로 출연한 정가은은 “이혼 3년차”라며 “이혼했지만 저는 괜찮다”고 쿨하게 말했다. 그는 선우은숙이 이혼 후 루머로 힘들었다는 영상을 보며 공감했다. 정가은은 “이혼한 남자 연예인이 더 빨리 복귀 하는 것 같고 여자 연예인은 시간이 걸리는 듯한 느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혼하고 나서 기사가 나기 전까지는 방송 뿐만 아니라 내 인생이 끝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나고 보면 왜 그렇게 크게 생각했을까 싶었는데 당시에는 그게 다인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남자들이 이혼한 여자를 가볍게 보기도 한다”는 정신과 전문의 말에 공감하며 “‘내가 이혼녀라서 저 남자가 나를 쉽게 대하나’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방송이 끝난 직후 정가은을 향한 응원 물결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꽃길만 걸어요” “울지마요. 저도 눈물이 주룩주룩”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등의 글을 남겼다. 정가은은 지난 2016년 1월 사업가와 결혼하고 같은 해 7월 딸을 낳았다. 이어 2018년에 합의 이혼한 뒤 현재 홀로 딸을 키우며 워킹맘으로 활동 중이다.

김지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